쉐어하우스 옆방 색기 쩌는 누나 > 썰모음집

본문 바로가기
캔디넷은 성인 컨텐츠 제공이 합법인 미주, 일본, 호주, 유럽 등지의 한글 사용자들을 위한 성인 전용 서비스이며, 19세 청소년, 미성년자 출입을 금지합니다.

공지 : 캔디넷 다음 주소 candy555.com

썰모음집

쉐어하우스 옆방 색기 쩌는 누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939회 작성일 18-01-19 02:08

본문

 

우리 회사 조직개편되면서

나는 다른 사업부로 이동 발령이 나는 바람에

많이 바빴고..

 

그 사무실에선 구조가 딴 짓을 할 수가 없는 구조네,... 폭망...

 

이전 사업부에 잠시 일보러 왔는데

일 금방 끝내고 퇴근 기다리면서 끄적인다

 

 

 

 

 

댓글보니까 호주에서 꿀빤 친구들 많네ㅋㅋㅋㅋㅋ 

그러므로 브리즈번 썰에 이어서 시드니 썰 들어간다 ㅋㅋ 
 

 

 

 

 

 브리즈번에서 화려한 시작을 한 이후로 
 
 토마토 농장에서 6개월간 개10좋같은 노예생활을 ㅅㅂ 하… 
 말도 못할정도로 개같이 부려먹혔었는데 
 

 잠깐 소개하자면 토마토 딴만큼 돈번다.. 

 

 처음 3개월은 요령이 없어서 쌀값만 겨우 벌었었는데 

 나머지 3개월은 요령을 빨리 깨우쳐서 그나마 돈좀 만졌다ㅋㅋㅋ 

 

 토마토의 신들은 무슨 3일동안 딴 토마토가  

 앵간한 중고수들 일주일 양하고 똑같더라고 

 

 근데 앵간한 중고수들도 따는 양이 어마어마하거든 

 많이 따는날은 혼자서 하루에 몇톤씩 따는데.. 

 

 토마토 천상계 새키들은 리얼 속도가 후덜덜했다.. 
 손이 진짜 안보여 잔상만 남음.. ㄷㄷㄷ

 

 

 

 

 그당시 사귀던 여친이 있었는데 (동거)
 개같이 일하다가 나는 바나나 농장으로 여친은 시드니로 떠났어 
 한 3개월 떨어져있었을꺼야 
 
 행복했던 바나나 생활을 뒤로하고 시드니로 내려갔지 
 바나나가 돈을 엄청 많이 줘서 리얼 개갑부였는데 (주천남 주천불 더 벌었음ㅋㅋㅋ) 

 

 

 

 호주하면 그래도 시드니에서 한번 살아봐야안되겠냐 

 

 

 

 

 

 오페라하우스보면서 맥주한잔하고 
 달링하버에서 차한잔하고 
 써큘러키에서 페리도 한번 타보고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래기 위해 열심히 먹고 놀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쉽게말해서 걍 백수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때 시드니 체스우드라는 곳에서 쉐어를 했었는데 

 

 여기는 동양인이 적절히 섞여있는 동네에다가 시티도 쟈철로 곰방 갈 수 있어서 

 무난한 동네라고 할 수 있지 

 

 한국인 많은 동네 그런데는 굳이 가고싶지않았고  
 흑형동네 라틴동네 이런데가면 리얼 ㅈ될거같고 
 시티는 비싸고 

 체스우드 정도로 타협하며 살았지 

 

 

 

 그 집은 당연히 쉐어하우스이고

주택이었는데 지하전체는 주인할무니가 사셨고 

 메인층 1층에는 커플1, 커플1, 여자2 이렇게 6명 살았어 
 
 전부 적당한 활발함에 매너도 있어서 주인할무니는 거의 터치를 안하셨어 
 할무니는 거실청소 정도? 하셨어 

 

 

 

 적당한 선지키면서 적당히 인사하면서 테라스에서 담배나 맥주할때 앉아서 이야기하고 

 딱 그정도로 잘 지냈었어 

 

 

 그러다가 다같이 친해진 계기가 있었지 

 

 

 같이 살던 여친이 옆방 커플 행님의 소개로 스시집에 취업한거야  
 직장동료가 된거지 

 그이후로 같이 술마시고 급격하게 친해졌어 ㅋㅋㅋㅋㅋㅋ 

 

 

 
 옆방 형은 그냥 보통 키 작은 평범하고 착하고 순둥순둥한 형님이셨는데 
 누나가 대박이야 
 
 내가 24살때 누나가 31? 32? 였거든 
 근데 농염한 색끼가 오져따리 지려따리야 
 맨날 집에서 브라탑or 크롭티에 핫팬츠만 입고다니는 누나였어 
 
 꽉비~씨 컵스 되는 정도인데 집에서 놀고먹는 30대 누나라 약간의 군살은 있었어 

 나이살 일지도?ㅋㅋㅋㅋㅋㅋ 

 

 신경안쓰고 잘도 배꼽 까놓고 다니더라 

 머리도 밝은 갈색에 똥머리하고 피부도 하얗고 모공도 안보이고 

 

 

 

 

무엇보다 눈매가 쌕기가 있었어

 

연옌중에 경리같은애들이 색기가 있다고 하잖아 

 닮지는 않았는데 눈매가 약간 그런 색기있는 눈매인거야 

 

 

 

 호주에서 이쁜애들 거의 못봤었는데 (대부분 평범 or 쿵쾅메테지 급) 

 

 이 누나는 일단 분위기는 일단 쩔던 누나야 

 

 

 

 

 대망의 그날도 그런 평범한 술자리였어 
 (끝은 절대 평범하진 않았지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평소엔 맥주 정도만 마셨었는데 

 

 그날은 왠일인지 호세꾸엘보가 있었지 

 

 역시 술은 마법의 액체!!ㅋㅋㅋㅋㅋㅋㅋ 

 

 

 

 옆방 행님과 내 여친은 그날 일이 많았나봐 
 피곤해서 그런지 술이 급격하게 취하더라고 
 내일 출근도 있고하니까 바로 곯아떨어졌어ㅋㅋㅋ 

 

 

 근데 나랑 옆방 누나는 둘다 백수니까 계속 부어라마셔라해서 

 거의 한병을 다 비웠어 

 

 자는 사람들이 있다보니 대체적으로 분위기는 조용했는데 

 오히려 그런 분위기에서 솔직한 대화들이 많이 오고갔어 

 

 옆방형이랑 속궁합이 잘맞냐는 그런 것도 묻고했으니까ㅋㅋㅋㅋ 

 

 

 

 

 그렇게 시간이 지나

 동네 전체가 조용한 새벽이었지 

 나머지는 다 들어가 자고.. 

 

 

 테라스에 희미한 조명아래서 둘이서 담배를 피고 있었지 

 

 

 

 그러다가 눈이 마주쳤어 

 

 

 

 브리즈번 파티편 봤으면 알꺼야 

 

 내가 뭐랬어 

 둘이 있는데 눈이 마주치면 어떡하라고 그랬어 

 

 

 

 

 

 걍 쳐다보고 있으면되는거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상상해봐 

 

 

 세상 조용한 동네에 
 희미한 조명 아래의 테라스에 
 세상에 둘밖에 없는 기분이 든단말이야 

 

 그때

 나도 모르게 누나 입술을 덮쳤어 

 

 

 흥분했는지 약간 거칠게 들이댔는데 

 

 

 

 

 

 이 누나가 뭐랬는지 알아? 

 대박이야 

 

 

 시간 많으니 천천히 해도돼~ 

 이러면서 입술과 혀에 힘을 빼래ㅋㅋㅋㅋㅋㅋ 

 

 

 

 

 " 너 아직 키스가 서툴구나?" 

 

 

 

 

 이렇게 말하는데 연상의 연륜이 이런거구나 싶더라.. 

 

 

 

 
 그러더니 내가 키스하고 싶었던거 알고 한거야? 

 라고 묻는데 

 

 

 사실 알긴 개뿔 술 취해서 충동적으로 들이댄건데 

 

 

 

 너무 야릇하게 쳐다보는데 어떻게 그걸 몰라 

 라고 대답했다ㅋㅋㅋㅋㅋ 

 

 

 

 

 

 테라스에서 키스과외 받고 

 

 집 반대편 현관나가면 입구테라스가 있는데 거기 쇼파가 있어 
 거기로 옮겼어 

 

 

 

 핫팬츠 안에 손을 넣었는데 이미 흥건하더라고 

 

 

 그리고 이 누나가 내껄 빨아주는데 

 솔직히 실망했다 

 

 

 능숙한척 쩔던 누나였는데 

 당시 21살 내 여친보다 스킬이 부족하더라구

 

 

 

 
 그래도 뭐 
 아무도 지나다니지 않는 조용한 동네에서 
 단 둘이 테라스에서 
 그 낭만적인 분위기에 취했는지 

 좋긴 좋더라 ㅎㅎㅎ 

 

 

 

 

 
 조용한 새벽에 야외에 각자 남친여친은 방에 들어가 자고 있는데 

 테라스에서 그러고 있으니 참… 

 

 

 

 

 은 무슨 ㅋㅋㅋㅋㅋㅋㅋ 걍 본능에 충실했지ㅋㅋㅋㅋㅋㅋ 

 

 물고 빨고 몽글몽글 솜사탕같은 누나의 가슴의 감촉이 참...

 여자마다 가슴의 촉감이 다 다른것도 신기해

 

 앞으로 옆으로 뒤로 오지게도 박았다

 

 근데 술에 취해있어서 그런지 오래해도 잘 안나오더라고 

 

 

 

 근데 나는 이상하리만큼 여자의 방아찍기에 약해서 
 방아 몇번 안박아도 바로 느낌오거든 
 누나의 힘찬 방아에 바로 신호받고 

 누나꺼 빼자마자 분수처럼 튀어올랐다ㅋㅋㅋㅋ 

 

 

 

 
 그러고 각자 방으로 들어가 잤는데 
 죄책감은 안들더라.. 
 나란 새끼.. 쓰레기새끼… 

 

 

 

 나는 이제 sp가 생겼나 싶었는데 
 다음날 누나가 선을 긋더라.. 술김에 그랬다고.. 
 그래서 예전보다 더 술자리를 많이 만들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술김에 자주하지뭐 라는 생각으로ㅋㅋㅋㅋ

 

 

 

 술먹고 매번은 아니고 종종했었어ㅋㅋㅋ 일주일에 한번꼴?ㅋㅋㅋㅋㅋ 
 그렇게 한 3~4달 꿀 지대로 빨았징 

 

 

 

 

 

 8살 정도 차이나던 누나라 그런지 
 쫄깃한 맛은 없었지만 
 상황과 이런게 맞물려서 

 좋았던 기억으로 남아있다 

 

 

 

 

 

 시드니 쉐어누나썰 끄읕! 

 

 

 

 

섹스묘사가 좀 지대로 적혀져 있어야되는데

앞에 좀 상세히 적다보니까

뒤에는 용두사미 꼴이 되네

 

 

다음은 역대급 명기썰로 한번 풀어볼게

 

 

 

그럼 다들 퇴근준비잘하고~

 

그리고 읽었우면 댓글도 써주고 그래라

 잘 읽었다

 이런점은 아숩네

담엔 요래써봐라

이런것들 있잖냐

댓글이 을매나 큰 힘이 되는데!

 

그럼 진짜 ㅅㄱ

 

 

 


Copyright © 캔디넷 문의 candygo333@gmail.com All rights reserved.